Untitled-2.jpg

About

파도가 사람을 판단하지 않듯이, 스톡홀롬 서프보드 클럽(SSC)은 모든 세대를 아우릅니다.

SSC는 Acne Studios의 전설적인 디자이너 Johnny Johansson(JJ)이 서프보드 셰이퍼이자 패션 디자이너이인 Manne Glad(MG)가 함께 2019년 출항을 알린 브랜드입니다. 창립으로부터 3년이 지난 지금, SSC는 JJ의 전폭적인 지지와 MG의 헌신으로, 스톡홀름 패션, 서브 컬쳐 신(scene)에 새로운 파도를 몰고 왔으며, 멋과 문화를 향유하는 서퍼들 사이에서는 전례 없는 새바람을 일으켰습니다.

Acne Studios는 2017년 FW ‘블라 콘스트’ 컬렉션에서 서핑 라이프 스타일을 기반으로 하는 아티스트이자 서퍼인 Alex Knost에게 디자인 전권을 맡겼습니다. Knost는 서핑이 단순한 레저 혹은 스포츠를 넘어 라이프 스타일임을 시각적으로 증명했고,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습니다. 또한 JJ는 손꼽히는 서퍼이자 아티스트인 Robin Kegel을 뮤즈로 하는 2016년 SS 컬렉션을 발표한 바 있으며, 그 인연은 2019년 SS 컬렉션에서도 이어집니다. MG와 SSC는 Acne Studios와 JJ의 서핑을 향한 관심과 애정을 그대로 계승합니다.

스크린샷 2022-03-26 오후 9.51.14.png

“저는 입고 싶은 옷을 디자인하고, 직접 타고 싶은 서프보드를 깎아 만듭니다. 세대를 넘 나드는 서핑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서.” (<Saturdays NYC> 매거진의 MG 인터뷰 中) ‘세대를 넘나드는 서핑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이야기를 담는다.’ 세대를 넘나 든다, 함부로 판단하지 않는다는 표현이야말로 서퍼가 파도와 해변에서 배우는 것입니다. MG는 이 마음을 온전히 담아 SSC를 전개합니다.

패턴과 컬러는 세대를 넘나들고자 하는 브랜드의 미학적 관점에서 출발했고, 높은 통기 성과 감각적인 디자인의 스윔웨어와 웻수트는 수많은 서퍼들의 선택을 받았습니다. 의류 또한 마찬가지. ‘클래식’이라 부를 만한 것을 기반으로 1970년대부터 우주 여행에 이르기 까지 다채로운 풍경이 매 컬렉션을 통해 펼쳐지고 있습니다. 시즌이 지날수록, 어느새, SSC의 의류는 서퍼가 아닌 사람에게도, 서핑을 모르는 사람도 사로잡을 만한 새로운 패 션 브랜드가 되었습니다.

스톡홀름에 위치한 SSC의 첫 번째 쇼룸 겸 디자인 스튜디오는 스톡홀름 센트럴 역과 맞 닿은 곳에 있습니다. 보란 듯이 도시의 한 가운데 서핑 기반 브랜드의 쇼룸이 있다는 것. SSC의 브랜드 명과 간판에 쓰인 ‘Surfboard’에는 괄호가 있고, 문법대로 읽는다면 ‘Stockholm Club’이 정확합니다. 그 도시에 사는 사람들은 SSC를 서핑 숍이 아니라, 뚜렷 한 테마의 브랜드 쇼룸으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한 MG의 재치 있는 작명이라 보면 꿈 보다 해몽일까요. SSC는 서퍼가 입어도 좋은 멋진 의류와 서핑용품을 만들고, 그것은 해 변과 그 인근에서만 유용한 게 아니라, 도시를 비롯한 어디서든 선명한 빛을 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