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 SOFTBOARD CLUB

ABOUT

about


파도처럼 기묘한 해변의 마법. 우리의 천국은 천진해변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커다란 서프보드와 함께.

9’0” 소프트보드 클럽. 직역하면 초보자용 서프보드를 타는 사람들의 모임. 어우야. 짓궂지만 딱 그만큼 명료한 태도의 서핑 숍이 천진해변에 문을 엽니다. 새롭다기엔 어쩌면 익숙할지도 모르겠습니다. 3년 전 오픈한, 이제는 속초와 고성을 찾는 멋쟁이들의 명소로 자리 잡은 카페 글라스하우스와 한 몸처럼 붙어있으니 더더욱. 

9’0” 소프트보드 클럽은 서핑에 관한 지식, 기술 강습과 함량 높은 서핑용품을 팝니다. 글라스하우스가 서핑의 놀라운 경험을 모티브 삼은 카페라면, 9’0” 소프트보드 클럽은 파도를 직접 경험하게 돕는 숍인 셈. 9’0” 소프트보드 클럽과 천진해변의 거리는 걸어서 10초, 달리면 3초. 가까운 거리만큼이나 바다와 모래사장에서 오랫동안 친밀한 시간을 보낸 서퍼가 운영합니다. 

“서핑은 배워야만 할 수 있는 건가요?” 필수는 아니지요. 다만 파도와 자연스럽게 어울리기까지 더 오래 걸리겠지요. 파도를 ‘물’로 보면 큰 오산입니다. “그렇다면 강습을 받아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도로 위의 운전자를 위한 도로교통법이 있듯, 파도 면을 미끄러지는 서퍼에게도 룰이 있습니다. ‘한 파도에 한 명.’ 빠른 속도의 서프보드에 부딪히는 것 또한 위험한 일이겠으나, 귀한 시간을 쪼개 온 서퍼들에게 파도는 소중하겠지요. 강습은 기술을 배우는 시간도 맞지만, 파도와 다른 서퍼를 바르게 대하는 태도를 익히는 시간이라고 말해도 무방하겠습니다.

서핑 비기너(Beginner)가 서핑 스쿨을 고르는 법은 간단합니다. 능숙하고 친절한 서핑 강사가 있을 것, 바다와 가까울 것, 위생을 비롯한 시설 관리가 깔끔할 것. 하지만 개인의 취향을 미루어본다면 다른 질문이 되겠지요. 천진해변은 북적거리는 여느 해변보다 단정하고 목가적입니다. 서퍼들 또한 마찬가지. 파도 좀 오래 탔다고 으스대는 사람은 없습니다. 비기너의 과욕이나 실수로 인한 드롭(Drop)일지언정, 파도 하나쯤 웃으며 양보할 수 있는 서퍼들이 라인업에 모이지요. 

“도대체 서핑의 매력이 뭡니까?” 이런 질문 백만 번쯤 받았습니다만, 합당한 답변은 아직 못 찾은 것 같습니다. 다만 처음 보는 사람이 자연스럽게 “서핑하시죠?”라는 말을 건넬 때는 좀 으쓱해집니다. 도시에 살고, 도시처럼 일하고, 늘 정신 없고 숨 가쁜 제게서 자연의 어떤 풍경이 보인다는 말일 테니까요. 그러니 “주말에 파도 들어온대”라는 말 한마디면 자석처럼 천진해변으로 이끌릴 수밖에. 

언제든 나를 반겨주는, 해변 가까이 사는 친구가 있는 것과, 큰 파도가 치는 날 자연스럽게 모이는 친구들이 있다는 건 그 자체로 삶에서 커다란 위로가 됩니다. 천진해변에서 새로운 친구를 사귀고 파도와 뒹구세요. 9’0” 소프트보드 클럽은 문을 활짝 열고 모두를 반길 예정입니다. 6월 6일 토요일부터.

 


Text by 양보연 <데이즈드> 피처 에디터 겸 천진해변의 문제아

The magic of beach, mysterious like a wave. Our paradise has begun from Cheon-Jin beach. With a big surfboard.
 
9’0” Softboard Club: to literally translate, It’s a gathering of people riding beginner surfboard. Wow. This surf shop is mischievous but has that much clear attitude and it will be open soon. It can be too familiar to say it will be newly opened. Especially because like annex it’s located right next to the cafe Glasshaus, which is a famous place around Sokcho and Goseong among hipsters.

At 9’0” Softboard Club, You can learn surfing knowledge and get a surf lesson for upgrading your surf skills. Also, you can buy high-end Surf gear and accessories. While Glasshaus is a cafe with a motive of amazing surfing experience, 9’0” Softboard Club is a surf shop where you can actually experience waves.  9’0” Softboard Club is just 10 seconds away from the Cheon Jin beach and if you run, it’s just 3 seconds away. The shop is managed by a surfer who has intimacy in terms of time spent on sandy beach and distance to the place.

“Do we need to learn to surf?” It’s not mandatory. But, it will take more time to get used to waves without learning. It’s a big mistake to think wave as just ‘water’. “Then what would be the reason for taking a surf lesson?” Just like we have traffic laws for drivers on the road, there are rules for surfers who glides across the surface of the water. ‘One man, one wave.’ It could be dangerous if you get hit by fast coming surfboard. Moreover, waves are precious for the surfers who took time out of the busy schedule to come to surf. So, the lesson is a time of learning respect, right attitude, and manners toward the other surfers as well as techniques.
 
There are simple criteria for beginners to choose which surf school to go to: Professional and gentle surf instructor, close location with beach, clean facility, and hygiene. But, in terms of personal taste, it can be a different question. Cheon Jin beach is clean and pastoral than any other crowded beaches. Surfers are easygoing as well. In the lineup, there is no surfer brag because of one’s long surfing career. Maybe beginner could drop in because of one’s greed or mistake, but most of the surfers in the lineup are easygoing enough to give away waves to the people with a smile. 

“What on earth is the appeal of surfing? I had this kind of question probably a million times, but I couldn’t find right answer to it yet. However, I feel a bit flattered when I hear people asking me “you are surfer, aren’t you?” for granted. Because it could mean they’re seeing natural scenery from me, even though I live in a city, work like the city and lead a hectic life. So, the Cheon Jin beach magnetizes me whenever I hear people saying “the waves are going to pump this weekend”.

It’s such a great comfort to have a friend, who always welcomes me living in the seaside town. Also, it makes me feel warm inside to have a group of friends who naturally gathers at the beach whenever big waves come. Make a new friend and roll with the waves at the Cheon Jin beach. 9’0” Softboard Club will open the door and welcome all of you very soon. From Sat, June 6. 

 


Text by Bo-Yeon, Yang <Dazed> feature editor and troublemaker of the Cheon Jin Beach

회사명 : 글라스하우스   |   대표 : 최진수   |   주소 :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천진해변길 43    |   사업자등록번호 : 567-10-00424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20-강원 고성군-8 호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최진수

전화: 033-637-0406   |   팩스: 033-638-0407    |   이메일 : at-gsa@naver.com

은행계좌 IBK 01031180046 Choi Jin Soo / go booking (click)

Copyrightⓒ 2017. Glasshaus design all rights reserved.